예수님 때문에 기도합니다.

어떨 때는 기도하기 위해서 무릎을 꿇었지만, 기도가 막힐 때가 있습니다.

마음이 답답하여 하나님 앞에 나아가기를 원하지만, 어떠한 기도도 드리지 못할 때 말입니다.

지난 한 주가 제겐 그런 시간이었습니다. 새벽기도 시간에 머리는 숙였지만, 무엇을 기도해야 할 지 도무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기도가 필요한 성도들이 있는데도 그분들을 위해 아무 것도 기도할 수가 없습니다. 30분째 끙끙거리지만, 능력의 기도는 둘째 치고, 아무런 기도조차도 할 수 없어 그냥 일어서야 했습니다. 꺼져가는 생명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부탁을 받았는데, 무능한 목사는 아무런 기도도 못한 채 끙끙거리다가 일어서고 맙니다. 

기도는 그냥 입만 열면 되는 줄 알았습니다. 내 생각을 막 쏟아내면 되는 줄 알았습니다.

말을 길게 하면 영성이 깊어지는 줄 알았습니다. 오래 기도하면 능력의 기도가 되는 줄 알았습니다. 열정적으로 하는 기도는 뜨거운 기도요, 살아있는 기도인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병자가 일어나는 기적도 없고, 문제가 척척 해결되는 능력도 없고, 상황은 점점 힘들어가고, 고통 속에 있는 성도는 나아질 기미조차 보이지 않습니다. 무능한 목사는 막힌 기도를 어찌 할 수 없어서 일어서고 맙니다. 주여 어찌하오리까! 

예수님은 ‘할 수 있거든 이 무슨 말이냐 믿는 자에게는 능치 못할 일이 없느니라(막9:23)’고 말씀하셨지만, 제게는 믿음이 없는 것 같습니다. 저는 ‘믿는 자’가 아니었나 봅니다.

그런데 성경의 바로  앞구절을 읽다가 눈이 번쩍 떠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무엇을 하실 수 있거든 우리를 불쌍히 여기사 도와 주옵소서(막 9:22)’ 귀신들린 아들의 아버지가 예수님께 간구하는 내용입니다. 예수님은 믿어라, 더 강하게 믿어라 그리하면 능치 못할 일이 없다 라고 말씀하시는게 아니었습니다. 여기서 ‘믿는 자’는 예수님이 고쳐 주실 거라고 믿는 귀신들린 아들의 아버지가 아니라, 기도하는 아버지가 믿는 ‘예수님’을 말합니다. 내가 믿음이 더 있어서 ‘믿는 자’가 되어야 기도가 응답되는 것이 아니라, 적은 믿음을 가지고도 우리가 믿는 자, 예수 그리스도 때문에 ‘능치 못할 일’이 없다는 말씀이었습니다. 내 믿음이나, 내 행위나, 내 감정이나, 내 열심이 아닌, 내가 믿고 의지하는 그 분,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으로 능치 못할 일이 없다는 말씀이 이었습니다. 가슴이 쿵쾅거리고, 뛰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믿는 자, 그 분, 예수 그리스도가 내 기도의 주인이 되신다는 생각에 감격되었습니다. 내가 아무런 소리를 내지 못해도, 가슴은 답답 한데 무엇을 어찌 기도해야 될지 알지 못할 때도, 주님 앞에 나가 무릎 꿇는 순간 주님은 우리 기도를 듣고 계신 것입니다. 

이 말씀을 의지하여, 믿음이 적은 무능한 목사는 오늘도 기도하러 나아갑니다. 또 30분을 끙끙거리며, 무엇을 기도해야 할지 알지 못할지라도 기도하러 나아갑니다. 기도는 내 믿음도 아니고, 내 행위도 아니고, 내 열정도 아니고, 내가 믿는 예수님의 능력에 의지해서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 분이 내 생각과 다르게 응답하실지라도, 내 기도의 대상이 주님이시기에, 그분의 선하심을 믿고 오늘도 기도합니다.

사랑하는 성도님, 오늘도 예수님의 능력을 의지하여 기도의 자리로 나아가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인랜드교회 안 환 담임목사 

4월 넷째주 

1101 Glen Ave. Pomona, CA 91768

 (909) 622-2324

© 2020 by Inland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