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의 예배는 평안하시지요?

사랑하는 인랜드교회 성도님께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성도님과 성도님 가정에 넘치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기쁨과 영광이 우리 마음에 충만했던 부활주일을 보냈습니다. 그러나 그 영광과 기쁨은 일주일도 채 가지 않는 것 같습니다. 부활의 기쁨을 충분히 누리기도 전에 우리는 일상의 삶으로 너무 빨리 돌아와 버렸습니다. 그만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우리의 삶은 너무 힘들고, 무겁고, 버거워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리의 삶의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습니다.


그 중에 그리스도인에게 가장 큰 변화는 예배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모든 성도들이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려야 하고, 서로 모이는 것을 할 수 없게 된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주일에 직접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리던 우리의 삶에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인해 집에서 인터넷으로 예배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더 많은 예배에 노출되고 있습니다. 손가락으로 클릭 몇번만 하면 온라인의 바다에서 수많은 교회의 예배를 드릴 수 있습니다. 마치 큰 온라인 쇼핑몰에서 원하는 것을 찾은 후 비슷한 물건 중에서 좋은 것을 고르듯이 말입니다. 
그러다보니 어떤 분은 이번주는 이곳에서, 다음주는 저곳에서 저마다 맞는 예배를 찾느라 많은 시간을 보내고 계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분은 본교회 예배를 드리고, 다시 원하는 곳의 예배를 찾아서 또 여행을 떠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분은 주일 아침의 늦잠을 실껏 만끽한 후에 오후에 편안하게 녹화된 예배로 주일을 맞이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모습이던 성도님들이 예배를 잊지 않고, 드리시는 것에 감사를 드립니다. 어떤 모습으로 우리가 예배를 드리던 우리가 꼭 기억해야할 중요한 것이 하나 있습니다.

예배는 우리의 마음과 정성과 뜻을 다하여 드려야 합니다. 예배의 시작부터 마치는 시간까지 모두 참여하는 예배로 드리시라는 부탁입니다. 그 시간 모두가 주님이 받으시는 예배임을 잊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혹시나 이곳 예배를 드리다가, 조금 지루하면 또 다른 곳의 예배를 기웃거리고, 또 다른 곳으로 클릭하고… 혹은 찬양은 이곳이 좋으니까 여기서 찬양하고, 말씀은 저기가 좋으니까 저 곳으로 옮기고, 이렇게 주일 하루를 기웃기웃하며 보내고 계시지는 않습니까? 물론 모든 예배는 하나님이 받으시는 예배입니다. 그렇기에 어떤 예배를 드리시던, 마음과 정성과 뜻을 다해 온맘으로 드리시기 바랍니다. 이것이 하나님이 기뻐 받으시는 예배입니다.


저의 바램은 인랜드 모든 성도님을 온라인으로 만나기를 원하는 것입니다.

물론 온라인 예배를 통해서 성도님들의 소리와 표정을 듣고 볼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마음을 다해 예배를 드릴 때, 하늘의 하나님이 우리 모두 가운데 한 아버지로 서로를 소통하게 해 주실 줄 믿습니다.
오늘도 믿음 가운데 승리하는 예배자로 서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인랜드교회 안 환 담임목사 

4월 셋째주 

1101 Glen Ave. Pomona, CA 91768

 (909) 622-2324

© 2019 by Inland Church